IT의 중심에서

기술은 사람을 행복하게 할 때 가장 아름다워진다.

실패를 불러오는 저축방법

jkjk

글쓴이 : 이형진 (부동산에 미친 사람들의 모임 카페)

1. 저축금액은 적으면서도 짧은 기간에 큰 돈을 마련하려 한다.

통계청이 발표한『2002년 1/4분기 도시근로자의 가계수지동향』에 따르면 도시근로자 가구의 월 평균소득은 278만원 정도이며, 월 평균지출은 189만원 정도이다. 소득에서 지출을 차감한 금액을 저축한다고 했을 때 월 평균 89만원 정도를 저축하고 있다. 즉, 도시근로자는 수입의 약 32% 정도를 저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따라서 총수입 중 최소한 30% 이상을 저축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재테크를 설계해야 할 것이다. 그러나 자신의 저축금액이 전혀 없거나 아주 적으면서 단시일 내에 큰돈을 만들려는 목표를 가진 경우가 종종 있다.

2. 저축성보험으로 부자가 되려고 한다.

월 보험료는 월 소득의 5∼7% 정도가 적정하다고 한다. 보험을 많이 들어서 부자가 되는 경우는 거의 없다. 보험에 가입할 때는 저축성보험보다 보장성보험에 가입하는 게 좋으며, 한 때 인기를 모았던 교육보험은 재테크측면에서 보면 바람직하지 않다.

3. 저축목표와 상관없는 금융상품을 선택한다.

내 집 마련이 목표이면서 주택청약예금에 가입하지 않았거나 주택구입시 부족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는 주택청약부금이나 장기주택마련저축 등에 가입하지 않은 경우가 있다. 주택자금 대출이 필요한 사람이 투자신탁이나 증권사 등의 투자형 금융상품에 가입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자영업자라면 일반적금보다는 자영업자우대통장이나 상호부금이 좋다.

4. 절세형 금융상품을 충분히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

저금리 기조가 정착되면서 일반상품보다 세후 수익률면에서 유리한 비과세 및 저율과세 금융상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상품별로 가입요건이 제한되는 비과세상품은 물론이고 거래자별로 총액한도 범위 내에서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세금우대상품을 최대한 활용하는 [세(稅)테크]가 곧 재테크라고 할 수 있다.

5. 대출과 예금을 병행하고 있다.

대출은 세금이 없지만 예금은 세금을 낸다. 따라서 실제로 대출받아서 예금하여 이득을 보는 경우는 거의 없다. 돈이 있으면 대출금부터 갚는 것이 유리하다.

6. 자녀를 위한 장기저축 통장에 가입하고 있다.

某 은행의 자녀를 위한 저축상품을 자동적으로 주택청약자격을 주는 상품으로 잘못 알고 가입하는 경우가 많은데, 사실과 다르다. 차라리 비과세되는 적금에 추가로 저축하여 실리를 취하는 편이 유리하다. 이처럼 대부분의 자녀용 저축상품이 이름만 그럴 듯하지 실제 도움을 주는 상품은 별로 없다.

7. 주택청약부금 대신 주택청약예금에 가입했다.

내 집 마련이 목적이라면 특별히 25.7평(85㎡) 이상 큰 평형의 아파트에 청약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청약부금에 가입하는 편이 유리하다. 적립식이지만 약정한 회차 범위 내에서 선납도 가능하므로 청약예금보다 높은 금리를 적용받을 수 있다.

8. 빚을 내서 주식투자를 하고 있다.

주식투자의 귀재인 워렌 버핏도 절대로 빚을 내서 주식투자를 하지 말라고 한다. “빚이란 자동차 핸들에 심장을 향해 고정된 칼과 같아서 사고가 나면 심장에 깊은 구멍이 생길 것이다” 라고 경고하고 있다.

9. 복리형 상품과 단리형 상품의 차이점을 구분하지 않는다.

금융상품에는 은행의 예·적·부금과 같이 확정이자를 주는 단리상품이 있는가 하면, 비과세가계신탁과 같이 복리형 상품도 있다. 가능하면 복리형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10. 전 재산을 한 상품에 모두 넣는다.

목돈운용은 기간별, 상품별, 예치기관별로 분산하여 위험에 대비하는 것이 투자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다.

1. 저축은 소득 중 소비, 지출할 것을 다하고 남는 돈이 있을 때 하는 것이 아니다. 소득 중 일정 비율을 적축하고 나머지를 쓴다는 식의 사고 방식이 좋은 것이다.

2. 저축을 늘리기 위해서는 계획적인 소비 생활 태도가 절실히 요구된다. 소비를 최대한 억제 절약하는 계획적인 소비를 통해 상대적으로 저축을 늘려 나가는 합리적인 생활 태도가 필요하다.

3. 당장 쓰지 않아도 될 용돈이라면 우선 저금통에 넣어 두거나 예금을 해 두었다가, 꼭 필요한 경우에 쓰도록 하는 것이 좋다. 일단 저축을 해 두면 돈을 쓰려는 욕망을 줄일 수 있다.

4. 용돈을 쓴 다음에는 반드시 용돈을 쓴 목적과 금액을 기록하는 습관을 기르도록 한다. 이렇게 하면, 꼭 필요한 곳에 사용했는지 아닌지를 다시 한 번 생각해 볼 수 있기 때문에 낭비를 줄일 수 있다.

2006.6.2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정보

이 엔트리는 2011년 5월 20일에 님이 개발팀과 프로젝트에 게시하였으며 , , , 태그가 지정되었습니다.

내비게이션

누적 조회수

  • 931,358 Visits

페이스북 페이지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