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의 중심에서

기술은 사람을 행복하게 할 때 가장 가치가 크다.

프로페셔널리즘

프로페셔널(Professional)과 아마추어(Amateur).

많은 이들이 Specialist, Generalist 등의 용어를 들먹이면서 프로정신에 대해 이야기를 합니다.
하지만 사람들 이야기 외에도 인터넷이나 책에 좋은 명언들이 많으므로 담아두고 읽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개발자를 채용해서 같이 일을 하다보면, 아마추어처럼 일하면서 스스로 프로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조금 어려운 주제이지만, 이 글이 스스로 반추하여 진정한 프로가 되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viewzi-business-card

첫째, 프로페셔널은 Give&Take 에서부터 시작한다.

“일하고 돈을 받는다.”는 명제는 굉장히 생각해볼 것이 많은 주제이다.(어떻게 보면 너무 큰 주제다.)
물론 어떤 프로들은 눈 앞의 이익에 대해 Give&Take 하기도 한다.
그러나, 멀리보고 투자하고 그 비용을 회수하는 것은 프로가 빠뜨리지 말아야 할 필수덕목이다.
프로는 항상 무엇을 주고 무엇을 받을 것인가를 생각한다.
‘이 일을 해줄테니 나에게 신뢰를 달라.’, ‘이걸 처리해주면, 나의 소원을 들어줘야 한다.’는 등 돈이 아닌 것을 원한다면, 그 사람은 고수이다. 고수일수록 돈보다 더 귀한 것을 받아내려고 한다.

중요한 것은 기본적으로 거래를 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프로이다.

물론 사람의 본성과 취향에 따라 이런 거래의 수준과 내용이 천차만별이다.
그러나 공통적으로 그들은 ‘주고받는다.’는 개념에 익숙해 있으며, 그런 근성 속에서 일하는 사람. 그런 사람이 프로이다.

그래서 프로는 줄 것(Give)을 항상 가지고 있다.
그것이 노동력이든 지식이든, 유무형의 공급가능한 구체적인 재화의 형태로 가지고 있다. 주고받는다는 개념을 익히기 시작하면 가장 먼저 무엇을 재화로 만들것인가를 고민하게 된다. 그것은 개인 스스로가 고민을 해야 할 일이다.
그러기 위해서 ‘자신을 우선 냉철하게 평가하는 것’부터 시작하도록 하자.

모자란 것을 배우고 익혀라. 그래서, 프로는 늘 공부한다.

(받을 것을 잘 판단하는 것 또한 중요한 능력이지만, 주제가 너무 커지므로 나중으로 미루자.)

둘째, 프로페셔널은 프로페셔널로서 시작한다.

바둑에 비유를 하자면, 아마 9단과 프로 1단의 의미의 차이는 크다.
나는 사회에 나와서 아마추어의 길을 밟지 말라고 말하고 싶다. 아마추어는 아마추어다.

아마추어는 개인의 만족을 위해서 일을 하지만, 프로페셔널은 고객의 만족을 위해서 일을 한다.
아마9단이 아니라 프로1단으로 입문하라.
아마추어는 아마추어적인 방법으로 인정을 받지만, 프로페셔널은 프로페셔널다운 방법으로 인정을 받는다.

고객과 맞추어 일은 하는 방법은 생각하는 것만큼 어렵지 않다.(물론 쉽지도 않다.)

고객은 내부고객과 외부고객으로 나눌 수 있다.
외부고객은 회사입장에서의 고객을 의미하며, 당신이 소속한 회사에서 판매하는 유무형의 재화를 소비(Buy)해주는 사람이나 조직이다.
내부고객은 회사내부에서 당신을 평가(Evaluation)해주는 이를 말한다.

“고객이란 당신의 능력(Ability)을 직접적으로 활용(use)하고 이를 소비(buy)해주는 사람을 의미한다.”

프로페셔널로 시작하라는 말은 실적으로 승부하라는 말과 동일하다.

내부고객과 외부고객에 대해 그들이 원하는 실적을 내어놓고 그것을 기준으로 대가를 받을려고 하는 것이 아마추어와 프로페셔널의 가장 큰 차이점이다.

자기가 일한 것에 대해 정당한 대가를 요구하기도 한다. 자신이 낸 성적, 그 성적으로 평가받는 것.
만일 자신이 프로1단이라면 프로1단에 맞는 성적을 내고 거기에 대해 평가를 받는 것. 그것이 매우 중요하다.

물론, “평가”는 회사의 분위기나 조직의 역량, 사회적 풍토에 영향을 받는다.
이 부분은 좀 논란의 여지가 있을 수 있지만, 자신을 둘러싼 환경이 변하기를 기다리는 것보다 프로는 자신이 할 수 있는 것부터 변화시킨다. 그래야, 실적을 내고 고객을 만족시키기 때문이다.

그들은 “변화는, 균형이 파괴된 후 재조립되는 과정에서 발생되는 것”임을 잘 알고 있다.

셋째, 프로는 프로적 열정에 근거한다.

프로적인 열정은 아마추어적 열정과 닮아있다. 인간의 본성에서부터 시작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프로적 열정은 아마추어적 열정과 조금 틀리다.
아마추어적 열정은 일의 개인적 성취가 목적이 된다. 일을 성취함으로써 보상으로 얻고자 하는 희열감과 깨달음 그런 것들이 더 중요하게 평가된다. 하지만, 프로적 열정은 고객이 원하고자 하는 바가 성취의 목적이 된다.
고객(내부고객과 외부고객)의 성취와 자신의 성취를 동일시하는 것이 프로적 열정이다.

“프로로 살면서 하고 싶은 일을 업으로 삼는다는 것은 한 인간에 있어서 굉장히 선택받은 축복이다. ”
그런 면에서 많은 프로들은 희열을 느끼지 못한다고 보는 것이 맞을 것이다.

자기가 하고 있는 일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스스로 만족하지 않는다면, 프로로서의 생명이 길지 않을 것이다. (좀 더 철학적인 관점은 여기서 논의하지 말자.)

프로적 열정이라 함은 만족의 대상이 누구냐라는 관점에서 아마추어적 열정과 틀리다.
아마추어적 열정을 폄하하려는 것은 아니다. 아마추어적 열정은 끊임없는 도전을 가능하게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착각해서는 안된다.

“개인적 성취에만(Only) 몰입하면서 스스로 프로라고 생각해서는 안된다. 자신의 능력을 사주는(Buy) 회사와 고객을 위해서 일하라!!!”

넷째, 무엇을 받을 것인가.

‘무엇을 받는다.’고 함을 당연히 ‘제공한 것’에 대해서라는 말이 생략된 것이다.
무엇을 받아야 하는지 알지 못한다는 것은 굉장히 중요한 실수이다.

당신은 어떤 식으로든 시간을 투자해서 결과물을 제출했기 때문에 그 소비에 대한 마땅한 보상을 받지 못하면, 그것은 애석하게도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무의미한 낭비가 된다.

그러나, 그 이야기를 하기전에 당신이 받는 급여에 대해서 충분히 고민해보라.

세상은 돈을 벌기가 쉽지 않고, 당신에 대해 지불하는 급여는 회사의 소득현황과 동종/이종 업계의 급여현황등에 의존한다. 그렇게 비교를 해보고 당신이 받는 급여수준을 비교하라.

그리고, 급여를 받는 만큼 자신이 해당하는 실적을 회사에 제공하는지 생각해보라.(좁게 이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물론 일반적으로 언제나 항상 좋은 실적을 회사에 줄 수는 없다. 하지만, 회사가 자신을 평가하는 가치가 내가 회사에 제공한다고 생각되는 가치와 대충 일치하는지를 생각해보아야 한다.

당신이 제공하는 가치에 대해서 돈으로 환산하는 건 사실 당신의 개인적인 의견에 근거하지 않는다.
그것은 회사이 몫이다. 단, 회사가 그 가치를 인정함에도 불구하고 부당하게 가치를 깍는다고 한다면, 불평을 해도 좋다.

당신 스스로를 입증하고 싶다면, 당신이 제공하는 재화나 가치를 수치화하여 제시하라. 그것을 인정하지 않거나 기회조차 없는 회사라면, 일을 계속 할 것인지 고민하라.
현실적으로 당장 회사를 옮길 수는 없다고 하여도, 알고 있는 것만으로 현명한 선택들을 할 수 있을 것이다.

급여이상의 보상을 받는 부분은, “무형의 보상”과 “유형의 보상”으로 나누어볼 수 있다.
유형의 보상은 ‘보너스’나 ‘승진 ‘등 눈에 쉽게 보이는 것이다.
무형의 보상은 대부분 ‘기회’를 부여 받는 것을 의미한다. 보상에 대한 약속 등이다.
그러나, 아쉽게도 그런 약속들은 일반적으로 실현되지 않는다. 시간이 흐르면, 그 약속의 가치가 떨어지기도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내가 조언하고 싶은 것은 무형의 보상을 받을때는 반드시 한번은 고민해보라는 것이다.

“무언의 약속을 깊게 믿고, 나중에 실망하지 마라.”
실현가능성이 약한 약속이라면, 차라리 잊어버려라. 프로는 큰 셈도 할 줄도 알아야 한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정보

이 엔트리는 2012년 1월 17일에 님이 개발자의 삶에 게시하였으며 , , 태그가 지정되었습니다.

내비게이션

누적 조회수

  • 951,818 Visits

페이스북 페이지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