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의 중심에서

기술은 사람을 행복하게 할 때 가장 가치가 크다.

국내 IT산업의 어제와 오늘(1)

연간 약 1만명 정도되는 사람이 소프트웨어 업계에 들어오고 있지만, 정작 국내 IT가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고 있는지 터놓고 이야기할 기회가 많지 않습니다.
참고할 만한 자료를 뒤지다가 “2011년 소프트웨어산업 연간보고서”를 보고 우리나라 소프트웨어 산업의 역사를 정리해보았습니다.
아래 구분의 기준은 위 자료를 따랐습니다.
※ 참고 :
정보통신산업진흥원, 2011 소프트웨어산업 연감 보고서
우리나라 컴퓨터 역사(1995년 전자신문 기사)

  • 우리나라 소프트웨어 산업 역사
    1. 태동기 (1960~1969)
    2. 1967년에 한국 IBM이 설립됩니다. 키펀치로 개발하던 시대죠.
      그리고, 과기처 산하에 한국전자계산소가 설립됩니다.
      이 때는 산업이라고 부를만한 무엇이 없었을 듯 합니다.

    3. 전산화 (1970~1979)
    4. 1970년에 숭실대에 국내 처음으로 전자계산학과가 만들어집니다.
      1971년에 한국 유니시스 국내 법인이 설립됩니다.
      유니시스는 IBM과 함께 전세계적으로 메인프레임을 공급하던 회사입니다만, 2010년에 결국 한국에서 철수합니다.
      1976년에 삼성그룹에 종합전산실이 구축되고, 1977년에 한국증권전산이 발족되고, 상업은행 보통예금이 온라인으로 처리되기 시작합니다.
      지금 관점에서 보면, 이 때의 개발자들은 기계적 지식에 기반한 하드웨어 운영자에 가까웠습니다.
      소스코드는 비인부전으로 선임에서 후임으로 전해지는 것이었고, 개발이란 영역은 미래를 이끌어갈 정말 초스페셜 특수직군이었습니다.

    5. PC대중화 (1980~1989)
    6. 이전까지는 메인프레임의 시대였습니다만, 1981년 컴덱스에서 IBM PC가 처음 발표되면서 세상이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국내에는 1984년이 되어서야 비로소 삼보컴퓨터를 통해 XT가 보급되기 시작했습니다.
      1989년에 아래한글1.0이 나오고 나서야 비로소 소프트웨어라는 개념이 분리되어 인식되기 시작합니다.
      1985년에는 삼성SDS, 1987년에 LG CNS가 설립되었습니다.
      이것은 IT가 비로소 사업적 면모를 갖추게 되었다는 것으로 인식할 수 있습니다.

    7. 인터넷혁명(1990~1999)
    8. 1994년에 국산서버를 만들고자 주전산기가 만들어집니다.
      1990년에 윈도우 3.0, 94년에 워드 5.0이 발표되었지만, 1995년 윈도우95가 출시되면서 시장구조가 크게 변화되기 시작합니다.
      윈도우95는 사용의 편리성을 바탕으로 업무환경을 메인프레임과 터미널 시스템을 클라이언트-서버기반의 PC시스템으로 변경시키게 됩니다.
      이 때 시스템 가격이 많이 낮아지면서, SI(System Integration)시장이 급속도로 커지게 됩니다.
      이 때는 “시스템 도입”과 “업무전산화”가 9시 뉴스에 나오던 시대였습니다.
      시장이 늘어나면서 개발자 유입이 급속도로 늘어났습니다.
      개발도구가 3GL의 파워빌더에서 델파이와 같은 4GL로 넘어가면서, CORBA와 같은 C/S기술들도 진화하게 됩니다.
      1994년에 ISDL과 함께 인터넷 상용서비스가 시작되고 1999년에 인터넷 이용자가 1,000만명이 됩니다.
      인터넷의 폭발적인 성장과 더불어 코스닥(1996)을 통해 묻지마 투자가 성행합니다.
      후반부에는 SI시장이 C/S환경에서 웹환경으로 넘어가면서, 웹 개발자들의 몸값이 천정부지로 치솟았습니다.
      이 때 html 1년 정도 했던 개발자가 연봉 4,000만원 정도에 이직을 했던 걸 본적이 있습니다.
      1996년에 CDMA가 상용화됩니다.
      이 때 들고다니던, 애니콜 폰이 생각나네요.

      1997년에는 IMF를 맞습니다. 아참, 그리고 Y2K사건도 있었네요.

    9. 디지털컨버전스(2000~2011)
    10. 2001년에는 검색엔진, 2002년에는 ERP, 2003년에 방카슈랑스도입, 2006년에는 모바일웹 표준화 등이 있었습니다.
      2000년 IMT-2000, 2006년 와이브로 사업과 같이 정부 주도의 IT사업도 있었습니다.
      2007년이 되어서야 공공기관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을 분리발주 합니다.
      그 이전에는 하드웨어와 함께 발주되는게 관행이었습니다.
      “국내 SI시장이 포화되면서, SM(System Management) 시장으로 넘어갑니다.”
      개발자 공급이 넘치다보니, 개발자 단가가 점점 낮아집니다.
      대기업의 경우 유휴인력들을 낮은 가격으로 SI, SM시장으로 풀게 되는데, 이와 함께 개발환경이 급격히 악화되기 시작했습니다.
      반면, 시장이 운영환경으로 넘어가다보니 효과적인 유지보수 방법들이 중요해지게 됩니다.
      ADSL 보급이 확대되면서 일반인 시장이 열리고, 인터넷이 고도화되면서 국가간 IT장벽도 사라지게 되었습니다.
      포털시장이 커지고, 인터넷 쇼핑몰이 일반화되었습니다.
      Auction과 같은 Open Market은 유통시장을 바꾸기도 했습니다.
      모바일은 2003년 정도에 256컬러LCD와 16폴리 휴대폰의 출시로 배경화면,벨소리 시장이 최대였던 것 같습니다.
      2009년 드디어 아이폰이 국내에 들어오면서 기존 휴대폰 기반 서비스들은 막을 내리게 됩니다.

  • 시사점과 고민
    1. PC가 나온지 이제 겨우 30년이 지났습니다. 제조업이나 금융업과 비교하면 매우 짧은 시장의 역사를 지니고 있습니다.
    2. 실패나 성공에 대한 학습시스템이 아직 시장에 없습니다.
      “대형,장기 프로젝트에 대한 노하우나, 사람관리에 대한 노하우가 업계 내에서 재학습되는 구조도 없을 뿐더러 공유되고 토론되면서 발전하는 구조도 없습니다.”
      당연히 모든 프로젝트는 항상 새롭고, 항상 어렵습니다.
      아직 IT시장은 거칠게 격변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3. 기술은 빨리 발전했으나, 관리철학이나 사업노하우 등 “마인드”의 영역은 매우 느리게 발전하고 있습니다.
    4. 개발방법론이나 유지보수방법론 같은 이론적인 접근도 현장을 중심으로 조금씩 이루어질 뿐입니다.
      하지만, IT가 하나의 산업으로 성장하려면 이러한 기술 외적 부분들의 성장이 필수적입니다.
      이런 시스템과 문화는 시간이 지나면서 구성원들에 의해 만들어지는 것이므로, IT종사자들이 지속적으로 정보와 경험을 공유하면서 노력해야 한다고 봅니다.

    5. IT가 앞으로 쇠퇴하거나 역사속으로 사라지진 않을 겁니다.
    6. 다행히 30여년의 시간을 되짚어보면, 기술과 시장의 진화속도가 국내와 해외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시장이 포화된 듯 보이지만, 다른 산업군과의 융화를 통해 앞으로도 무궁한 성장과 산업적 진화가 기대됩니다.
      또한, 소프트웨어 산업은 인터넷의 발달로 쉽게 세계화될 수도 있습니다.
      IT는 그만큼 성공신화가 많이 기대되는 블루오션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많은 개발자들이 현재의 시장에만 안주하지 말고, 새로운 시각으로 주변에 눈을 돌려 창의적 도전을 계속 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정보

    이 엔트리는 2012년 11월 12일에 님이 IT 산업이야기에 게시하였으며 , , , , 태그가 지정되었습니다.

    내비게이션

    누적 조회수

    • 951,818 Visits

    페이스북 페이지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