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의 중심에서

나이 든 개발자가 살고 있는 IT 현장 이야기

부탁 말씀

20160818_115604

※ 글쓴 날:  2016.08.18

가끔씩 제 SlideShare나 블로그를 보고 찾아 오시거나 메일을 주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부족한 능력에도 불구하고 도움을 청해주시는 것 자체가 매우 영광스러운 일입니다.

그런데, 가끔씩 해결해 드릴 수 없는 기대감을 가지고 오는 경우가 계셔서 난감할 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미리 몇 가지를 적어 봅니다.

1. 작은 기대.

저는 IT 책임자들의 “레벨업”을 기대합니다. CTO, CIO, 발주책임자, 검수책임자, 현업 담당자 , 서비스 기획자, 사업 담당자, 사장님 등이 되겠지요.

그분들이 IT에 대한 이해가 높아져서 자연스럽고 훌륭하게 프로젝트가 끝났으면 좋겠습니다. 하시는 사업이 잘 되어서 IT생태계가 좋아졌으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비싼 값에 좋은 개발자 쓰고, 신입 개발자들 무럭무럭 키워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졸업하는 신입생들이 서로 “IT” 하겠다고 나서주면 좋겠습니다.

2. 제가 도와드릴 수 있는 것.

저는 SI 분야에서 10년, 인터넷 서비스 분야에서 10년 정도의 경험이 있습니다. 주요 분야는 금융/공공/포털/SNS 분야입니다. 기술분야는 플랫폼, 인프라, 인터넷 서비스입니다. 경험이라 함은 현장 경험을 말합니다. 적어도 치열하게 싸우며 고민했고, “뚜렷한 철학”이 있습니다.

그래서 이런 길을 처음 가는 분들의 막막함을 덜어 드릴 수는 있습니다. 남들은 어떻게 하지? 어떤 길로 가면 좋지? 제가 가본 경험들을 공유해 드릴 수 있습니다. 소스도 봐드릴 수 있고, 설계도 봐드릴 수 있습니다. 현실적인 기술 전략도 이야기해드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노를 저어드리진 않습니다. 돈을 받지도 않습니다. 그러니 갑질은 하지 않으시면 좋겠습니다.(가끔씩 무례하게 이런 분들이 계셔서 덧붙입니다.)

3. 제가 도와드리지 않는 것.

첫째. 개발 대행업무를 하지 않습니다. 저는 SI 업체나 컨설팅 업체가 아닙니다. 알고 있으니 개발해 주지 않을까 하고 기대하신다면 죄송합니다.

둘째. 사람을 소개시켜 드리지 않습니다. 저는 인력소개업체가 아닙니다. 정말 운때가 맞아서 좋은 사람을 소개시켜 드릴 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 그렇지 않습니다.

셋째. 저는 “전문강사”가 아닙니다. Java 과정 마스터하기. 이런 거 하지 않습니다.

넷째. 정보를 알아봐 드리지 않습니다. 저는 정보검색 대행업체가 아닙니다.

초보자가 처음 가는 길에서 어디로 가면 좋을지 “길잡이”를 원한다면 메일을 넣어주세요.

4.관심 없는 것

☞ 저한테 당신의 일을 자랑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별로 관심이 없습니다.
☞ ‘내 맘을 알아 맞춰봐.’ 하시면 안됩니다. 저도 바쁜 사람이라.
☞ ‘나를 위해 일해봐.’도 하시면 안됩니다. 저도 생업이 있는 사람입니다.

4.글 퍼가실 때는

비슷한 인식과 이야기를 하는 사람이 많아졌으면 싶어서 저작권을 챙기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출처 명기는 꼭 부탁드립니다. 글자리가 달라지면 뜻이 다르게 읽히기도 합니다.
필요한 한 명에게 도움이 되려고 쓴 글이 “일반화” 논쟁처럼 되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Advertisements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