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의 중심에서

중년 개발자가 살아 가는 IT 현장 이야기

블로그를 열면서

그동안 경험해왔던 컴퓨팅 환경들 (1989 ~)
그동안 경험해왔던 컴퓨팅 환경들 (1989 ~)

1980년대만 하더라도 IT 란 Host 환경으로, 소수 전문가들의 것이었습니다.
1990년 중반 윈도우95가 등장하면서 컴퓨팅환경이 Client/Server로 바뀌었죠.
인터넷이 결합되면서 폭발적인 성장을 했습니다.
1990년대 후반에는 인터넷이라면 무조건 투자를 하기도 했죠.
시간이 흘러 시장은 성장했고, 유니콘기업들도 나왔습니다.

하지만 IT 노동시장은 고부가가치 시장으로 진입하지 못했습니다.
투자거품이 사라지자 시장은 점점 3D화 되고 고급 인력들은 탈출했습니다.
반면, 신규인력의 유입은 점점 줄어들었죠.

즉, IT가 규모면에서는 “산업”을 이루었지만, 콘텐츠는 아직 그러지 못했습니다.
많은 시행착오가 반복되면서 방치되고 있죠.

이 시행착오를 줄여주는 건 “이론화된 경험”들입니다.
기업들이 기존의 시행착오를 학습한 후 시장에 나와야,
좀 더 좋은 위치에서 시작할 수 있으니까요.
IT가 제대로된 산업으로 성장하려면, “이론”과 “현장”의 순환발전이 중요합니다.
하지만 산학계의 협력구조는 아직 멀기만 하죠.

하지만, 이런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IT없는 미래사회를 상상할 수 없습니다.
어쨌든 현장은 이런 미래사회로 가기 위해 수많은 시도를 하고 있으니까요.

“가상현실게임”을 상상해보세요.
맨땅에서 개발한다면 간단한 움직임 하나도 몇만 라인의 코딩이 필요합니다.
하지만 수많은 라이브러리, 프레임워크, 게임엔진들이 생겨났죠.
프로젝트 성공을 위해 새로운 “개발방법”도 시험되고 있습니다.
비개발분야에서는 “SNS 마케팅” 같은 새로운 영역도 생겨나고 있고요.

수백 년이 지나면 현재로서는 상상할 수 없는 미래사회가 눈앞에 와 있을 겁니다.
날아다니는 자동차, 타임머신도 있을 겁니다.

그런 먼 미래에서 바라보면 현재는 “IT의 구석기시대” 정도로 치부되겠죠.
아직 많은 것이 정리되어 있지 않았고 시행착오를 겪고 있다는 뜻입니다.

제 지식과 경험이 많이 모자랄 수는 있지만,
비슷한 길을 걸어가는 후배라면, 작은 도움이 될거라고 믿습니다.
그런 마음으로 블로그를 시작합니다.
많은 격려와 조언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0.5.11

my-profile2

김수보 (Dream Enabler)
궁금한 건 앞서서 해보는 사람.
사람들의 꿈을 실현시켜 주다가 이제 내 꿈을 실현하는 중
링크드인 : https://www.linkedin.com/in/subokim/
kimsubo@gmail.com

  • 2019 이노베이션아카데미(멘토)
  • 2015 대디하우스(IT 컨설팅)
  • 2014 eBrain Academy(소프트웨어교육)
  • 2013 알앤비소프트웨어(빅데이터솔루션)
  • 2010 KTH(GIS, 앱서비스)
  • 2004 지어소프트(이동통신 SI/SM ; 인프라 플랫폼)
  • 2003 하나인포테크(금융 솔루션 SI)
  • 2000 글로벌엠텍(가상 여행 서비스, Street View)
  • 1996 삼성SDS(공공SI)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