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의 중심에서

기술은 사람을 행복하게 할 때 가장 가치가 크다.

SI 시장이야기

아직도 이런 현장들이 있습니다.

국내 IT시장의 80%정도가 SI시장임을 감안하더라도, 아직 선순환 구조로 접어들고 있지 못하는 답답함이 있습니다. 국내 소프트웨어 시장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IT종사자들 스스로의 노력과 함께 정책적 접근도 절실한 시점이 아닌가 생각해봅니다.

2011년 국내 IT서비스기업 매출 순위
2011년 국내 IT서비스기업 매출 순위

사례1) 정상적인 프로젝트라면 이래야?
이번 일은 높은 가치 생산성이 있다.
구축하고 나면 현장업무의 생산성이 두 배로 높아질 것이다.
하지만, 만들어야 하는 것이 규격화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패키지를 이용하긴 힘들다.
직접 모든 걸 개발하는 SI 비용은 비싸다.
하지만, 투자비용보다 더 높은 부가가치를 만들거라 믿기 때문에 예산을 받아낼 수 있었다.
충분한 비용을 가지고, 훌륭한 개발업체의 도움을 받아 시스템을 만들었다.

시스템이 생산성을 높여 회사고객을 더 만족시켰다.

사례2) 어떤 프로젝트 이야기
업체가 적자를 본다.
범위 대비 많은 인력과 시간이 투입되었다.(사실 예상되었던, 들어가야할 비용이 들어갔다.)
원래 무리한 계획과 목표였다. (무리한 요구였다.)
무리하지만, 누군가 할 수 있다고 했다.
누군가는 무리하지 않다고 했다. (영업이겠지)
누군가는 예산이 작아 그 일을 하기에는 무리라고 생각했다. (“갑” 님이겠지.)
“갑”은 윗사람을 제대로 설득하지 못했다.
“갑”은 그 일이 정말 회사에 이로운 일인지는 모르겠다.
그러나, “갑”은 그 일을 평가시즌 이전에 꼭 끝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 일이 “갑”의 진급과 성과에 중요한 영향을 끼친다.

사례3) 적자 프로젝트의 뒷편
“을”이 적자를 본다.
“갑”이 적자 보전을 위해 2차 프로젝트에 과다예산을 상정한다.
하지만, “갑”은 과다예산에 맞는 새로운 목표를 회사로부터 받는다.
“을”이 다시 적자를 보고 일을 한다.
“을”이 망한다.

결국 “갑” 회사는 “을” 회사의 돈을 빼앗아서 발전하는 거다.
돈 바치고, 몸 바치는 “을” 회사는 미친 거?
계속 이런 악성 프로젝트 물어오시는 사장님. 직원들 생각 좀 했으면.

이런 상황 모르고, “내가 돈주는 거”라고 착각하는 “갑”님은 미친 거?
그 돈은 당신 회사가 당신에게 빌려주는 돈이라고.
당신은 그 돈으로 “을” 회사와 힘을 합쳐 회사가 만족할 결과물을 만들어 내야 하는 거라고.
회사 돈을 쓸 때는 책임이 뒤따르는 법!!!

사례4) 시장이야기, 언제쯤 이렇게 될까?
시장에 SI 업체들이 넘쳐난다.
공급이 많아서, 가격이 자꾸 내려간다.
수지타산이 맞지 않아 업체가 망한다.
개발자가 죽어난다. (일정도 힘들고, 사람 수도 적다.)
대졸자들이 개발을 기피한다. 시장에 개발자가 없다.
SI 업체가 점점 줄어든다.

오랜 시간 후 이제는 SI 업체 찾아보기도 힘들고, 가격도 비싸다.
SI 하려면, 알기도 많이 알아야 하고 경험도 많아야 해서 경쟁률이 빡세다.

사례5) 시장이야기, 요즘 좀 이런 트렌드?
기업들의 부가가치 생산성이 낮아진다.
낮은 비용으로 적당한 효율을 올리고자 한다.
SI는 비싸니, 패키지나 플랫폼을 이용하려고 한다.
시장에 패키지나 플랫폼을 제공하고 A/S 해주는 회사가 많다.
적당한 패키지를 골라, 우리 회사에 맞는 적당한 제품을 만든다.
현장에 적용해서 우리 고객을 만족시키고 협업 생산성을 올린다.

사례6) 어떤 개발자 이야기
대학교 4년 다니는 동안, 동아리에서 개발해본게 전부.
우연히 손재주 있는 친구를 만나 전산과 실습으로 개발해본게 전부.
취직 전에 멀티캠퍼스에서 자바개발 초급과정 들어본게 전부. (스스로 위안을 삼고자)
작은 회사에 취직. 선배가 개발하는 거 어깨너머로 보고 요령을 익힘.
아 저렇게 하면 되는군.

그렇게 3~5년을 보냄.
개발 요령이 점점 늘어난다.
“이론은 없고, 경험만 있을 뿐.” (이론 없는 경험은 발전이 없다.)
발전은 없고, 계속 사이트를 떠돈다.
이런게 개발자 인생인가?
해외 유명개발자들도 이렇게 사나?

이런 개발자 손에서 만들어진 제품은 유지보수비용이 계속 더 들어간다.
요즘 오라클이 인수한 몇몇 회사 제품이 이렇던데…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정보

이 엔트리는 2012년 12월 12일에 님이 IT 산업이야기에 게시하였으며 , , , , 태그가 지정되었습니다.

내비게이션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