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의 중심에서

중년 개발자가 살아 가는 IT 현장 이야기

구글은 어떤 사람을 채용하는가?

“구글이 어떻게 인재를 뽑을까?”
아마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할 겁니다.
저도 그렇습니다.

트위터에서 많이 리트윗되고 있습니다.
번역해두는 게 좋을 것 같아서 블로그에 담아 보았습니다.

조금 어려운 부분도 있는데요.
궁금한 분들에게 참고가 되었으면 합니다.

오역이 있으면 지적 부탁드립니다.


How to Get a Job at Google, 2014.2.22

Laszlo Bock, the senior vice president in the Google HR
Laszlo Bock, the senior vice president in the Google HR

저자 : Thomas L. Friedman, 저널리스트

지난 1월 타임지가 구글의 인사담당 임원과 인터뷰를 했다.
“라슬로 복Laszlo Bock” 씨다.

“구글은 이런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학점은 채용 때 별 쓸모가 없었습니다.
시험점수도 마찬가지입니다.
그런 걸로 우리가 알 수 있었던 건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오히려 대졸 이하의 인력들이 매년 늘고 있습니다.
어떤 팀은 14% 나 되기도 합니다. “

많은 사람들이 궁금해합니다.
“우리 아이들이 어떻게 취업할 수 있을까?”
저는 직접 구글을 방문해서 복의 이야기를 들어보는게
도움이 될거라고 생각했습니다.

“학점이 좋다면 분명 나쁘지는 않다.”
그는 이렇게 말합니다.
오해하지 말았으면 합니다.

구글은 많은 곳에서 수학, 컴퓨팅, 코딩스킬을 필요로 합니다.
좋은 학점이 실력을 제대로 반영하고 있다면 분명 좋은 이점이 됩니다.

하지만 구글은 훨씬 더 많은 걸 봅니다.
복의 이야기를 들어보겠습니다.

“우리는 전사적으로 다섯가지 능력을 봅니다.”

1) 코딩스킬(Coding Skill)

만일 지원분야가 기술 쪽이라면 우리는 코딩스킬을 봅니다.
회사 일의 절반은 기술 쪽이기 때문입니다.

2) 인지능력 (general cognitive ability)=학습능력

그러나 모든 분야에서 제일 첫번째로 보는 건 “인지학습능력”입니다.
IQ가 아닙니다.
“학습능력”입니다.

“학습능력”이란 일을 진행시키는 능력입니다.
서로 다른 “작은” 정보들을 한데 모으는 능력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그런 것들을 알아내기 위해
“실행하는 것에 구조적으로 접근하는 인터뷰”를 합니다.
structured behavioral interviews

3) 새로운 리더쉽(Emergent Leadership)

둘째는 리더쉽입니다.
(전통적 리더쉽과 반대되는 새로운 리더쉽)
일반적으로 리더쉽이라고 하면 다음과 같은 걸 말합니다.

“체스클럽 회장을 해보셨나요?”
“영업이사를 하신적이 있나요?”
“얼마나 빨리 목표를 이룰 수 있죠?”

하지만 우리는 그런 것들에 관심이 없습니다.
우리가 보는 건 다음과 같은 것들입니다.

  1. 한 팀이 어떤 문제에 처해있습니다.”
  2. 당신은 그 팀의 구성원입니다.
  3. 당신은 적절한 시점에 나서서 팀을 리딩을 해야 합니다.
  4. 하지만, 더 중요한 건 적절한 시점에 뒤로 빠져서 다른 사람이 리딩하게 하는겁니다.

우리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리더쉽이란,
“힘(권력)을 내려놓을 수 있는가?” 하는 겁니다.

4) 겸손(Humility), 5) 오너쉽(Ownership)

그 다음엔 “겸손”과 “오너쉽”을 봅니다.
어떤 일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오너쉽”이라는 책임감이 필요합니다.

반면 어떤 때는 한 걸음 물러서서
다른 아이디어를 수용하는 “겸손함”이 필요합니다.

이 두가지의 공통된 목표는 “함께 문제 해결을 할 수 있는가?” 하는 겁니다.
사람들은 한 부분에 기여하고 나면 한 발 뒤로 물러납니다.

다른 사람이 기여할 수 있도록 공간을 만드는 것은
단순한 겸손함이 아닙니다.
그것은 “지적인 겸손함”입니다.

한 조사에서 많은 명문대생들이
더이상 성장하지 못하고 정체되는 이유를 이렇게 밝혀냈습니다.
“겸손함이 없어서 배울 수가 없다.”

실패없이 성공한 사람들은,
실패로부터 무엇을 배워야 할지 모릅니다.
그들은 좋은 일이 생기면,
자기가 천재라서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나쁜 일이 생기면 다른 사람을 헐뜯거나,
리소스 부족을 탓하거나
시장이 변했다는 핑계를 댑니다.

우리가 채용했던 사람들 중에서 가장 성공적인 사람들은 이렇습니다.

그들은 기꺼이 힘든 포지션을 맡습니다.
쌈닭처럼 논쟁하고 자기 의견도 열심히 주장합니다.
그러나 만일 몰랐던 “사실”을 말해주면 그들은 뒤로 물러납니다.

이렇게 당신에게는,
(오너쉽을 위한) 큰 자아와
(겸손을 위한) 작은 자아가
동시에 필요합니다.

6) 전문지식보다 성품(태도)이 중요합니다.

가장 중요성이 낮은 것이 “전문지식”입니다.

예를 들어 봅니다.
HR 이나 재무부서에 한 사람이 필요합니다.

어떤 한 사람이 인지력이 높고
선천적으로 호기심이 많습니다.
항상 배우려는 새로운 리더쉽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전문가는 아닙니다.

반면 다른 한 사람은 이렇습니다.
오직 한가지 일만 해왔으며,
그 분야에서 세계 최고입니다.

두 사람을 비교해 봅니다.
전문가는 이렇게 말합니다.
“그동안 이런 경우를 백번도 넘게 겪었어요.
바로 이게 답입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비전문가들도 대부분 이렇게 대답합니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일은 그다지 어렵지 않기 때문입니다.
물론 어떤 때는 일을 잘못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비전문가들은 가끔씩 놀랍습니다.
완전히 새로운 시각에서 대답을 내놓습니다.
비전문가의 가치는 바로 거기에 있습니다.

7) 결론

채용기준을 정리해보겠습니다.

재능은 매우 다양한 형태로 나타납니다.
그리고 재능을 기르는 방법도 수없이 많습니다.

“복”은 이렇게 말합니다.

채용담당자는 유명 대학을 다니지 않는 사람에게도 열려 있어야 합니다.
왜냐하면 학교에 안가고 나만의 세계를 만드는 이들은
일반적인 사람들이 아니라,
“예외적”인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그런 사람을 찾으려면 “예외적”인 것에 열려 있어야 합니다.
수단, 방법을 가리지 말고 말이죠.

많은 대학들이 약속한 것을 가르쳐 주지 않습니다.
사람들은 학교에 다니기 위해 엄청난 빚을 내지만,
인생에서 정말 필요한 것들은 아무것도 배우지 못합니다.
대학생활을 사춘기처럼 그냥 보내버리고 말죠.

구글은 수많은 재능을 연구해왔고,
이제 학점 이상의 “지표”를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대학에 가는 것은 여전히 커리어에 유리한 방법입니다.
여러 도구들을 쉽게 배울 수 있기 때문입니다.

복은 다시 이야기합니다.

학위가 현실적인 능력을 대변하진 않습니다.
“알고 있는 걸 할 수 있냐?”
세상은 오직 이 사실에만 관심이 있습니다.

어떻게 배웠는지는 사실 관심이 없습니다.

혁신을 위해 점점 더 협업이 필요한 이 시대에
세계는 수많은 소프트 스킬에 더 관심있습니다.

리더쉽, 겸손함, 협동심, 적응력, 배움에 대한 갈망, 그리고 재학습 능력 등등.

어디에 있든 어디에서 일하게 되든
이 사실만큼은 변함이 없습니다.


Rev#1. 2014.07.23, 문맥교정
Rev#2. 2014.07.24, 오역교정

구글은 어떤 사람을 채용하는가?”에 대한 30개의 댓글

  1. 핑백: 스타트업 적응기 #14 – 개발 팀빌딩 – 오종인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정보

이 엔트리는 2014년 2월 24일에 님이 번역글, IT 산업이야기에 게시하였으며 , , 태그가 지정되었습니다.

내비게이션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